강아지 간식을 수제로 만들기로 했어요

강아지 간식을 수제로 만들기로 했어요

저희집에는 정말 애지중지 가족처럼
키우고 있는 반려견이 있습니다.

얼마나 소중한 존재냐고 물으신다면,
강아지의 수명이 평균 15년이라고 한다면,
제가 가지고 있는 수명을 나눌 수 만 있다면
나눠서라도 죽을때까지 함께하고 싶은
마음이라고 설명하면 딱 맞을 것 같네요.

집에서도 애교쟁이로 사랑은 한몸에 받고
있답니다.

어떨때는 강아지가 사람보다 낫다는 말들을
하시는데 제가 볼 때에는,
어떤때는이 아니라, 강아지는 항상 사람보다
낫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집에 늦게들어오는 날에도
어김없이 피곤할텐데도 나와서 인사를
해준다던지, 아침에 출근을 할 때에도
다들 자고 있는 아침에 혼자 나와서 배웅을
해주는 강아지에게 정말 고맙답니다.

어딜가도 되도록이면 같이 갈 수 있는
여행지를 고른다던지,
강아지때문에라도 외출을 짧게하는 습관이
몸에 배어있습니다.

혹시라도 피치못할 사정으로 함께 여행을
갈 수 없는 곳에 간다면, 애견 호텔링을
맡긴다던지 친구에게 부탁을 해서라도
절대 혼자있는 시간을 길게 하지 않는 편
입니다.

올해로 강아지가 9살이 되었어요
그동안은 시중에 판매를 하고 있는
간식들을 사서 먹였었는데,

지금 당장 이가 흔들리거나 상한 이는
없지만, 이제는 딱딱한 간식보다는
무언가 좀 더 부르더운 음식을 먹는게
이에 무리가 가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앞으로는 식재료를 사다가 간식을 직접
만들어주기로 했답니다.

요즘은 인터넷에 강아지 수제간식 만드는 법
이라는 단어만 검색을 해도,
수십개 수백개의 정보가 쏟아져 나오는
세상이라서, 쉽게 만들 수 있었답니다.

직접 만들어보니 딱히 손이 많이 가지도
않는 것 같고, 시중에서 파는 제품들은
방부제를 많이 넣기때문에 유통기한이 긴
경우가 있는데,

직접 만드는 경우에는 짧은 시간 동안만
급여를 해야해서 자주 만들어야한다는
단점이 있기는 하지만, 그래도 강아지를
위해서라면 부지런해지기로 했답니다.

아프지 않고, 내 곁에서 오랫동안
함께하면 소원이 없겠습니다.